Bikram Yoga


Since a health club, “California Wow” (They had one and only Bikram Yoga studio in Seoul with certified Bikram yoga instructors) went bankrupt a few years ago, I’ve been trying couple of Hot Yoga studios.  I live in Gwanhwamun area, thus I’ve tried the closest gyms where they claim to have ‘Hot Yoga’ studio but, their schedule wasn’t full enough to support my wacky schedule.  Also, I wasn’t so happy with the studio and instructors.  I once practiced Hot Yoga about 1 & half years ago at Hot Yoga Korea Studio in Shinchon and I’ve decided to go back there as it is the best I could find so far.  I like the studio and instructors.   My understanding is that ‘Hot Yoga’ is similar to Bikram Yoga but, it’s not practiced by certaified Bikram yoga instructors.  The temperature is pretty mild compared to NY Bikram yoga studios.  It’s about 41 C degree.  Also, it’s about 70 minutes long.  With my current state of shape, it is more than enough.  Still, I keep missing the moment to go to the hot yoga studio… I can barely make it there once a week.  I wish they open on sunday as well because the hardest part is to drag myself to be in the studio.

Few differences that I found (& I’m pretty content about it) – this hot yoga studio offers free yoga mat and towels.  They also have a big shower room equipped with free Hair shampoo, conditioner, facial foam, body cleanser as well as body lotion.  Nice?  You can also borrow the training suit for $1 if you happened to just walk in without preparation.

Today, I went to the yoga studio today before going to Dongdaemun market to buy lots of sewing materials… My muscles are happily sore.  🙂

Bikram Yoga Update – in Seoul

비크램요가 Update

벌써 한국에 온지 한달이 되었다. 그동안 뉴욕에서 해온 비크램요가를 계속하기위해 뉴욕보다도 20% 가량 더 비쌌지만 나의 건강을 위해 눈물을 머금고 20회를 끝었다. 내가 가기 시작하는 요가 스튜디오는 버스타고 바로 갈수있는 (황사속에서…) 거리에 있는 청담동에 위치하고 있는 퓨어요가스튜디어이다. 물론 여러가지 바쁜일과도 때문이었지만 교통이 막혀 자주가지는 못하고 여태것 약 4번 정도를 가봤다. 이곳에서는 여러종류의 요가를 하는데 비크램요가는 핫요가라고 부르고있었다 (물론 이곳에선 다른 요가스튜디오에서도 핫요가라고 한다)

뉴욕과 비교해 어떠하였냐고 물으면 난 놀랍게도 많이 다른 경험이다라고 대답할수있다. 우선 수업의 질이 비교적 낮았다… 그나마 그중 한 선생님은 수업을 들을만 하지만 다른 분들은 영 기운이 빠져 요가를 하기가 힘들었다. 무엇보다도 내가 제일 실망을 한것은 실내온도였다. 원래 비크램요가는 40도정도가 되는 숨이 막힐 정도로 높은 온도속에서 행해야 하는것인데… 스튜디오는 그저 겨울날 온방이 잘 되어있는 방온도 정도였다. 아마도 29도정도? 그래서 땀이 제대로 나겠나… 한 20분정도 운동하고나면 땀이 좀나지만 흐를정도는 아니다. 그보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것은 ‘역시 한국인들이군…’하고 나를 웃음지게했는데… 어떤 시간의 요가는 90분간 2번씩하는 26가지 포즈를 대부분의 포즈를 한번씩만 하여 60분으로 단축시켰다는 이 경이로움! 역시모든지 빨리 빨리! 요가도….!?

그래도 아무것도 안하는것보다는 나으니깐… 일주일에 2번씩은 가고싶다. 적어도 6월이 오기전에는. 16번이 남은것 같은데… 약 2달정도면 될려나. 그리고 한 선생님은 그래도 배울만한것같다… 온도가 낮아 쉽기는 하지만 근육에 무리가 쉽게 갈수 있는것 같다. 지금은 일하랴 이 낯선곳에서 자리잡으랴 집에 온 손님(가족)때문에 많이 바빠졌지만 이젠 좀 챙겨서 열심히 다녀야겠다.

Breathe in.

Breathe out.

(OK, I need to post something lovely after posting about a subject that makes me furious.)

I’ve been practicing Bikram Yoga for 7th month now. I’ve never practiced anything this long so my friends are pretty impressed. Honestly, I still suck at it but, I love it and I feel the benefit of it. My arms, legs and belly are all toned slightly and my migrain and back pain have been disappeared. (It reappears when I slack and not go to yoga over a week) and mostly, I learned to respect my body and mind. All the good things. I try to recommend it to many of my friends who are, like me, mostly spending their time in front of computers.

Anyway, I got this lovely image of gingerbread cookies from my friend, Oum(Kusalee – don’t ask me why but, all Thai I met has a nickname) and I like to share with you since it made me smile.

Compare these gingerbread yoggies to the Bikram Poses

bikram gingerbread

(영문으로 쓴 Addictiveness of Bikram Yoga in NYC의 한글 버전이라고 할수도 있음)

한 달전부터 비크램 요가를 시작했다. 우리집 근처에 있는 비크램요가 스튜디오가 궁금하기도 했고, 친구가 지난겨울에 좀 하다가 그만둔 후 같이 다시 시작하자고 하는 말에, 때 마침 힙합댄스, 벨리댄스, 축구, 농구, 스노우보드 등등 이것저것 해보다 지루해 그만둔 나에게 새로운 도전처럼 느껴저 얼른 오케이를 했다. 이즈음에서 독자들은 내가 굉장히 운동신경이 좋은줄 착각을 하시겠지만, 천만에. 나는 어려서부터 모든 운동에는 꽝 이었다. 하지만 못한다고 절대로 그냥 지나치지는 않는다. 못해도 즐길수있는 낙천적인 성격에 이것저것 많이 해보는편이다.

첫날은 내친구 티나가 펑크를 내어 혼자 가게되었다. 핫요가라 하기에, 더운 온도에서 땀을 좀(!) 흘리며 하는건가 보다 하고 마~냥 생각했던 나는 스튜디오 문을 여는 순간 뜨거운 공기에 숨이 확 막혔다. 화씨 105도에서 110도 가량의 방에서 90분동안 꼬박 26가지 포즈를 두번씩 해야 한다는것을 첫날 알았다. 숨쉬기로 시작해서 숨쉬기로 끝나는 90분은 고문처럼 길었다. 첫날에는 그저 앉아 있기도 힘겨웠다. 30분뒤, 내 손과 팔에서 쥐가 나기 시작하면서 마비현상이 일기시작해서 부득이 하게 밖에서 5분정도 앉아 쉬어야했다. 요가선생님의 사인에 다시 들어가 숨쉬기 운동만으로 겨우겨우 90분간의 요가수업을 끝냈다. 밖으로 나왔을 땐 운동한 것도 없는데 다리가 후들후들 떨렸다. 세상에…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여기서 포기할수는 없었다. 그 후로 하루 걸러 매일 가기 시작했다. 세번째 네번째부터는 이젠 꾀도 안부리고 발도 안 절이고, 땀도 더 많이 나기 시작하면서 몸이 단단해지는것이 느끼어졌다.

아 이래서 모두들 이요가를 하는군… 웬지 모르게 참선효과도 되고, 끝나고 나면 한여름에도 바깥 공기가 시원하게 느껴진다. 요가포즈 자체는 전혀 힘들지 않지만, 높은 온도 때문에 심장박동이 쉽게 빨라지고, 혈액순환이 잘되며 근육에 전혀 무리가 안간다. 단지 100도가 넘는 온도에 쉽게 익숙해지기가 힘들뿐이다. 사우나보다 조금 온도가 낮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냥 앉아있어도 땀이 난다. 이제는 흐르는 땀방울에도 익숙해지고 되도력이면 완벽하진 못해도 최선을 다하려 노력중이다. 이젠 배도 좀 들어간것 같고 자세도 똑바르게 되어가는것 같다.

처음 2주간은 다른 요가 스튜디오에도 가보기 시작했다. 비크램요가는 가히 떠오르는 뉴욕의 트랜드라 할수있을 정도로 많이 알려저있고 또 스튜디오가 많이 생기기 시작했다. (물론 트랜드에 앞장서는 내가 하게 되었으니 물론 인기가 많아 졌겠지만서도… ㅋㅋ) 그래도 우리동네 LES에 있는 비크램요가 스튜디오가 가장 물도 좋고 스튜디오도 크고 많은 창문들로 벽을 이루어 분위기가 가장 좋았다. 물론 주요 고객들은 LES의 젊고 아리따운 싱글 프로페셔날 들이고 남녀의 분배가 잘 반반으로 이루어져있다. 그보다도 더, 선생님들이 훨씬 낫고, 스튜디오 로고가 마음에 들었다, 무엇보다도. 핑크빛 세겹의 땀방울 모양…멋진 로고 답게 이 요가스튜디오가 가장 온도가 높다고 할수있다. 주로 화씨 110도. 다른곳은 좀 시원하게 느껴질정도다. 하지만 근육이 더 아프다, 다른곳에서 하고나면.

어쨌든 나는 중독이 되었다. 비크램요가에… 그것은 아마도 좋은 현상인 것 같다. 나를 아끼고 사랑하기 시작하는 첫걸음이라 생각이되니까…

It was a little more than 2 weeks ago. My friend Tina wanted to resume to her Bikram yoga practice she started last winter and I was looking for something new to do after Belly Dance, Basketball and Power Stretch so, I told her I was in! That was before I knew the room temperature is over 100 degree and it’s for 90 minutes. Somehow, I was thinking hot yoga means like 80 degree room. How naive of me!
First day of Bikram Yoga, I almost fainted. My arms were getting numb and my body wasn’t used to the heat. But, I wasn’t ready to give up in first day. After I took unusual break for 5 min outside of the heated studio, I went back for the rest of poses. The second day was a bit better but, I chickened out a bit and did half-ass poses. 😛 Staying in the heated room breathing through nose for 90 minutes was already a challenge for me. After about a week, I begin to follow most of poses except couple of them my body refuse to do.

Every session is the same routine. Beginners, mid levels and advanced yoggies all share their energy and movement at the same time through out double set of 26 poses. Then after 2nd week, I no longer have severe numbness or cramps during Yoga. I drink more water and I breathe better. These two things were both always lacked from me according to my accupunturists. I’m always dehydrated. Bikram Yoga forces me to drink more water and enjoy sweating. (I couldn’t sweat much either before.)

Some of my friends go “eewhew~ ” over the idea of sweating. It didn’t stink in the room and it’s a pure clear water drops from everyone. 2 min into the yoga posture, now I can feel a drop of sweat sliding on my skin. It kind of feels nice now. I can feel that I’m slowly getting healthier and toned without feeling too much soreness of muscles due to heat. The hot summer air feels cooler when I get out of my yoga studio. There are many many Bikram Yoga studios in Manhattan but, I really like LES Bikram Yoga studio. Staff are great, people are great, the studio is big and nicely heated with lots of windows. It just has a nice vibe – also, it’s one and half block away from my apartment. Not to mention the water drop shape is one of my favorite shapes. Pink double layered water drop(sweat drop) is their logo.

I don’t get addicted to things easily. However, I begin to feel the additiveness of Bikram Yoga. I often scream in my head wondering when this hot session will be over during sweating yoga poses, however, feeling fresh air on my face afterward makes me coming back without a second thought. I see my friend Oum is going to LES Bikram Yoga studio almost everyday. I’m going every other day – but, it’s a still 90 min of devoting to myself. It’s meditation after a long stressful day. This is a small step of loving and caring for myself more and I think it’s gr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