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


macbook air on my couch

Since I’m back in NYC and waking up early morning from a jetlag… I should write about my new MacBook Air… although it does prevent me from typing so much.

In general, I love it. It looks sturdy, sleek… more than else, it’s so much lighter. Somebody like me who travels a lot, it’s an ideal laptop. I never carry extra battery so I didn’t mind so much about non-removable battery part (although it could be problematic when battery runs out its life cycle.) The screen is sharp and bright and much better for me since I’ve been carrying heavy bulky old Powerbook 15 inch last 3 & half years. My biggest and only complain is keyboard. I don’t understand why they’ve decided to go backward for userbility in keyboard design. The keys are flat and does not have that nice soft gentle feeling when you push them. Your fingertips just slides and it creates friction unnecessarily and my fingertips hurt after typing one full page. This is not good for blogging obviously. However, I don’t seem to have a choice. It’s going to be one of those things that i need to break in – like learning how to play a guitar… but, I’m disappointed about their decision making in design… more specifically in experience design.

flatkeys.jpg

smootherkeys.jpg

Advertisements

아이 카라오케(iKaraoke) by Griffin Technology 를 본 순간 우리 아빠가 떠올랐다. 좋아하실텐데… 하지만 아이파드를 가지고 계시진 않지… 우리 열한살짜리 조카? 본인? 어쨋든 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제품은 올 겨울에 그리핀 테크놀러지에서 시판될 계획…그럼 나도 이젠 혹시 회식때를 대비해서 자우림노래나 연습해 볼까나… 정말 돈 낭비용으로 딱 이군.

그럼 내 글이 항상 그렇듯이 다시 옆길로…

언젠가 사무실에서 내 동업자와 농담을 한적이 있다. 너무나 많은 iSomething, iThis, iThat 제품명 때문에 애들 이름도 iMichael, iJay, iAnne, iYounghui 등등 지어보느게 어떻겠냐고… 애완동물을 키우게되면 한마리는 꼭 “아이”로 시작되는 이름을 지어 보아야겠다. “i아이”는 어떨까?

I WANT MY POWERBOOK TATTOO! 

Here is a different take on Powerbook Tattoo.  You all Mac geeks already heard of laser etched powerbooks out there such as in “MAKE” blog, “Powerbook Tatto” (I love the term, Powerbook Tatto! That’s sexy) Anyway, that is so much more elegant way to express your individualism with you laptops than putting stickers. (See this photo of Jamie – I still thought black unicon is cool though)

Anyway, today, I got pinged by reVEXT about this person who is selling Ad space on her powerbook to buy herself a new laptop…! I have to admit that is brilliant. I can see that SquidLab bought one space for $150 so far… (or her friend at SquidLab? guessing? 😛 )

I wonder if a person can sell his/her body space for logo for tattoo? Perhaps Coke or Pepsi might buy a space? Hmmm…

If I’m a wuss to have a tattoo on my body, I want to have a tattoo on my powerbook! Is that hard to use lasereching machine? I heard that they have one at ITP… heh heh

며칠전 애플이 새로운 아이템 (new iPod, iTV)을 발표 이후 이리저리 블로그 사이트에 열띤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데, 본인은 익히 한국에서는 애플의 사용이 극히 작은 수라 별로 관심이 없을것이라 생각을 하지만 그래도, 미국과 영국등의 Mac 매니아들의 상황이 재미있어 잘 못쓰는 한글로 몇자 적기로 했다.

그러기에는 우선 배경 설명부터.

본인은 1988 처음으로 애플 컴퓨터를 그림을 그리기 위해 쓰기시작했다. 그후로 직업이 디자이너이라, 주로 Mac을 많이 사용했는데 대학원에서 Interactive Telecommunication 과정을 수료하며 프로그래밍을 하게되어도 계속 Mac을 쓰고 사게되었다. 왜? 디자인이 월등하니깐. 지난 15 년간 뉴욕의 디자인과 인터엑티브, 인터넷 분야에서 일을 하면서 정말 많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다. 친구들이 이제는 내가 뉴욕의 모든 프로그래머들을 알고 있다고 농담을 많이 한다. 그거야 사업상, 그리고 내가 이상하게도 멋있는 음악인들 보다는 마르고 창백한 프로그래머들을 평소 좋아하기 때문이겠지만서도…

이러한 배경 때문에 언제나 애플이 기자회견과 키노트를 할때 마다 나의 IM 윈도우는 바빠진다. 나의 모든 Mac 매니아들이 보내는 links와 앞으로의 애플의 미래진로에 대해서 열띤 토론이 이루어진다. 어떤 친구는 하루 전날 스티브 잡이 어떤 새로운 상품들을 발표하는지 예견하는 꿈을 꾸어 블로그에 하루 전 올려 놀정도니 난 손발 다 들었다. 이러하기에 몇 달전 나의 블로그에서 새로 생긴 애플상점을 애플신전이라 놀려 부르것이다. 나에겐 그들이 약간은 광신적으로 보였기에… 그도그렇기에 이미 스티브 잡은 2, 3 년간 이어 와이어드 잡지에 가장 획신적인 기여를 한 인물 #1으로 선정 되었고, 애플의 인터페이스 디자인과 시스템 소프트 웨어는 정말 윈도우가 따라가기에는 너무나 앞서간다. 많고 많은 제품들이 애플의 디자인을 모방하는 것은 모두들 공인을 하는 사실이다. 그러기에 mac 관련된 블로그와 커뮤니티 사이트는 셀 수도 없을 정도인것은 우연이 아닌 것이다.

기히하게도 내 주위에는 Mac을 쓰는 하드코어 프로그래머들이 많다. 그들은 우선 unix를 쓰는 디자인을 보는 눈이있는 프로그래머들이다. 그러하기에 그들은 모두 가장 새로운 테크놀러지라면 가리지 않고 바로 구입해 쓰기 시작한다. 물론 본인은 조금 기다렸다가… 1세대는 항상 문제가 많으니까… java, C++등의 프로그램을주로 하는 친구들도 이제는 MacBook으로 많이 전환중 이다. 물론 iPod는 Mac을 싫어하든 좋아하든 모두들 가지고 다닌다.

뉴욕에서는 ipod 가 회사에서 그냥 나누어 주는 홍보용 선물이 될정도로 흔해졌다. 국민학생들도 가지고 다닐정도이니, 그동안 팔린 ipod수는 상상도 못할정도이다. 그동안 내가 재미있게 쓰기시작한건 iTunes Store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있는 텔리비젼 프로그램들이다. DVD로 나오기에는 너무 오래기다려야 하고 DVR 로 녹화하기에는 너무 늦은 쇼들을 기분 내킬 때마다 $1.99를 내고 다운로드 받기에는 그만이다. (한국방송은 한달 사용료를 내고 다운로드 받을 수있다는것을 익히 알고 있으나, Mac사용자로써는 옵션밖이다.)

이번에 새로 발표한, 코드네임, iTV는 많은 Mac 매니아들의 관심을 끌었다. 뉴욕의 작은 아파트에 사는 우리로써는 거실이 있는 경우가 드물지만 거실이 있다하더라도 TV, DVR, DVD player, PS, cable box, speakers등등을 연결하자면 엄청난 전선들이 뒤에 엉켜있고, 거실의 반을 차지하기에 iTV 처럼 깜직하고 작은 디바이스와 플래트 판넬 스크린으로 다 교체를 할수있다면 정말 좋을텐데… 이 바쁜 뉴욕일상 생활속에서 그누구가 TV앞에 앉아 새로운 쇼를 시간맞춰 볼 수가 있겠는가…!

Apple iPod shuffle

Ha! Saturday Night Live gig wasn’t all just jokes… Apple’s iPod is getting smaller and smaller. This little 1 GB ipod is great for running and strolling in the city…! I still carry U2 limited edition, 20 GB ipod – It’s like a dinasaur, old and heavy…

I mean I really loved iPod + Nike when I saw the demonstration at AFI Digital Content Lab this July. This is just perfect for people who likes to jog although I’m not one of them. However, I do walk a lot in the city daily basis & I don’t like carrying stuff. I always hoped that girls’ clothes have more and deeper pockets so we can carry things & every electronic devices should be slimmer and smaller so they can fit in my pockets. I would be curious how it would be like to use that wheel interface…since they appear a bit too small to navigate… I guess that’s why it suits for shuffle. I guess it’s time to visit Apple temple sometime soon…

From article from BBC News

South Korea’s largest airline has banned some battery-powered laptops from its flights over fears they may start fires, according to a report.”

damn…! I think my powerbook might be one of them. I live in a chance of bursting into a flame. I think that’s kinda cool… like my story character, “flame”

go to apple support page if you have ibook or Powerbook G4

I remember that I replaced my battery within 2 weeks after I bought my G4 powerbook 15″ – I typed the battery serial number but, they are not supporting to replace my battery somehow. It would suck to travel to Korea and if they refuse to take my powerbook in board it’s the same as refusing to take me on board. uggh!

New Apple Temple in 5th Ave, NYC

Originally uploaded by youngster.

After midnight, we went to check out new Apple store in Central Park South (N or R train.) The infamous cube made of 32 ft by 32 ft glasses is owned by Steve Job himself. (that’s what I heard) The store is in the basement and its glass cylinder elevator was already out of order by the time we got there. We walked down to the store and found the store with decent numbers of midnight crowds. As it promised, it’s open 24 hrs / 7 days a week. How convenient for Mac geeks and tourists? I went to the genius bar and realized that next available time is 2:45 am. Wow, people do line up even in the middle of night. I was drowling over new black MacBook but, I bought my new powerbook about 6 months ago and already dropped it twice with some exterior damage. 😛 It works great though.